부동산 용어 쉽게 정리

전월세 신고제 목적 살펴보자

정첨가 각 상황에 맞도록 정책을 바꾸듯 국회에서는 입법을 추진해요. 임대차 3법 시행으로 쪼끔 갱신된 부분이 있고 일부에서는 인지를 하지 못하고 있다거나 알고 있더라도 온전하게 이해하지 못한 상황도 많아요. 하지만 전월세 신고규칙 2번에 유예 시간을 거쳐 과태료 목적이 되기도 하니 이번 포스팅에서는 이에 관하여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규칙의 주요한 내용을 보자면 예정한 요소을 초과한 약정 건은 신축, 갱신 전체 신고하도록 제한하고 있답니다. 30일 이내로 등록하지 않는다면 가장 100만 원까지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고하는데요. 단, 정부에서는 계도가 중요하다고 판단해 1년이라고하는 유예 시간을 설정했었답니다. 재작년해에도 시간이 중요하다고 분석해 1년을 첨가로 연장한 바 있었고요.

https://www.hobansummit-dmc.co.kr/

지난 5월 31작업을 끝으로 전월세 신고제 유예 시간은 종료되죠. 사건는 이러한 그때의 약정 건에는 의무가 읍다고 잘못 알고 있다고하는 것이거든요. 30일 이내로 접수를 하지 않고도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 것인데 이를 잘못 해설해 목적이 되지 않는다고 오인하여 대게의 선의의 피해자가 생길 소지가 있답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 온~갖 약정을 점검하여 대대적인 단속을 하기란 사현실 어려운데요. 그만한 인력도 없고 원칙적으로 강경하게 대응을 할 경우 오른 물가로 민심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불만이 가중될 수 있답니다. 그러나 어떻게 해야 되는지에 관하여 알고 있어야지만 작년해 6월부터는 제대로 접수가 가능할 텐데요.

공인중개사사무소에서 진행을 해주면 좋지만 평균적으로 주택주인이 접수를 하거나 임차인이 전입신고도 해야 되므로 직접 해야 될 시간에 있답니다. 당장는 관할 주민센터를 찾아가서도 되고 주택에도 가능합니다. 국토교통첨가 가동중인 부동산거래유지시스템 홈페이지를 지나 온라인에도 접수를 할 수 있게 전월세 신고제 시스템이 사용돼 있었고요.

해당 웹사이트에서는 매매 신고도 가능하니 사전에 적응해 두면 좋습니다. 공동인증서 등으로 로그인하고 상품이 있다고하는 지역을 고른 뒤 전행하면 관내 페이지로 이동하고요. 당장 약정서가 있다면 1인의 전자서명만으로도 단계가 전체 완료되고 요청인과 임대인 or 임차인에게도 연락이 가는데 세입자는 이를 지나서 결단일자도 제공 받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시스템 미비로 인해 전입신고는 되지 않으므로 향후 보장금과 연결성된 피해가 일어나지 않게끔 직접 행정 기관을 방문해 쏜살같은 해결를 해야 되겠습니다. 한편 요소이 전체 동일한 상황로 갱신 되었다면 목적이 되지 않습니다. 단 향후 전월세 신고제는 보완 또한 갱신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계속 살펴서 과태료를 맞지 않도록 준비하셨으면 해요.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