헷갈리 부동산용어 No1

생산보존지역 용도 알아두기

남한처럼 면적이 좁다면 타 국가 보다 토지를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적용해야 될 요구성이 있습니다. 이 같은 원인로 국중 온갖 토지는 용도와 맞게 적용되도록 시스템이 갖춰져 있었습니다. 본인이 소유할 토지가 어디에 속하시는지에 따라 층수, 건폐율, 용적률은 당연히이고 건축물 용도까지 규제되므로 부동산 투자를 맴하면 생산보존지역에 관하여 알아둘 요구가 있다고 판단됩니다.

먼저 생산보존지역의 개념부터 검토해요. 이는 말 그대로 농업, 어업, 임업 등의 원활한 생산을 위해 제한를 요구로 하시는 자리를 뜻하고, 근거리 지역과의 관계를 감안하였을 때 농림지역으로 결정하기위해는 난해한 경우가 이에 해당되지만요. 준농림 규모로 설명를 하시는 것이 적합하겠고 알뜰한 토지적성평형가를 거친 뒤 결정 여부를 결정하고 있습니다.
직산역 금호어울림 민간임대

생산보존지역은 수질과 산림, 녹지 등 자연환경을 보호하려는 차원으로 결정되는 만큼 도시와 비교해 개발이 규제적인데요. 이 같은 원인로 인해 건폐율 허용 표준은 20퍼센트 이하로 제한되었어요. 만약 전원주택 30평형과 이 밖에도 창고를 50평형 건립할 계획이 있다면, 종합 건축면적 80평형의 5배죠. 400평형의 대지가 요구하게 됩니다.

아울러 용적률도 80퍼센트 이하로 표준이 정해져 있으므로 건물 연면적의 규모가 향상되어지면 신축이 불가능한데요. 즉, 고층 건조물은 조성을 할 수 없고 이 같은 맥락에서 층수 그리고 4층 이하로 규제돼 있답니다. 이는 국토계획법에서 제시하시는 수치인데요. 사실 용적률과 건폐율은 허용 한도 안에서 지자체가 결정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구체적인 수치가 궁금하다면 조례를 거쳐 검토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또 생산보존지역 안에서는 건물의 용도도 규제적인데요. 단독주택과 운동장, 창고, 초등학교 등이 대표 허가 목적이고, 국방, 발전, 군사, 교정과 연구성한 시설도 여기에 포함되고요. 만약 땅의 형질 변동을 요구로 하면 면낮은 3만 제곱미터보다 줄어야 되고 관할 지자체 조례에 의해서 정해진 표준을 만족해야 됩니다.

포괄적으로 제한가 쓰이는 토지여서 투자에 어려움이 따르기도 해요. 그러나 이 같은 단점들을 상쇄할 만큼 메리트를 지녔기도 하죠. 타 용도지역 보다 시세가 저렴하다는 것인데요. 때문에 이성적 투자를 추구하시는 수요자여러분들에게 끊임없다는 눈길을 인수하고 있답니다.

최근에는 은퇴 향후 귀농을 하려는 여러분들이 단독주택을 짓기 위해 생산보존지역의 땅을 요구로 하시는 경우가 많아요. 도시보다는 주거 쾌적성이 높고 농림 지역 보다 생 인프라나 기반 시설 접근성이 훌륭한 자리를 찾아내는다면 매력적인 채택지가 될 듯해요. 감사해요.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